관련보도

 

글 수 225
 
(0.0/0)
조회 수 : 2603
2010.10.18 (19:35:49)
# 원본글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57241

모바일 한글자판 표준화 추진
        2010년 10월 16일 (토) 14:12:27         장요한 기자 hani@newscj.com         
한나라당 “‘한글공정’은 오해… 업계도 동참해야”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최근 중국이 모바일기기의 한글 입력방식을 개발해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는 이른바 ‘한글공정’이 제기돼 여론의 뭇매를 맞은 정부와 여당이 휴대폰 등 모바일기기의 한글자판 표준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원 희룡 한나라당 사무총장은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글공정’ 논란에 대해 “국제기술표준협회의 중국대표와 협의한 결과, 한국 휴대전화는 2000만 대가 넘고 중국의 조선족 인구도 200~300만 명 정도 되기 때문에 한국을 도외시하고 표준을 만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글공정’은 최근 중국이 ‘조선어’ 입력방식을 자체개발해 국제표준으로 만들려는 움직임을 ‘동북아공정’에 빗대어 표현한 것.

원 사무총장은 또 “조선어정보학회에서 국내 업체와 국내 한글정보학회에 국내표준을 빨리 제정해 달라는 요청을 여러 차례 했음에도 불구하고 업체 간 이해관계가 엇갈려 표준제정을 하지 못했던 상황”이라며 “(자꾸 지연되자) 중국은 현재 소수민족에 대한 자판입력방식 표준화를 진행 중이기 때문에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한글에 대해서도 올해 연말까지 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마디로 중국의 ‘한글공정’은 와전됐으며 한국의 ‘늑장대응’이 불러온 사태라는 것이다. 김무성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한글 종주국으로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한글자판 표준화를 강력히 추진해 성사시켜야 하고, 업계도 이해관계를 떠나 이에 동참해야 한다”고 휴대전화 업체의 협력을 당부했다.

한나라당은 기술표준원 및 지식경제부 관계자와 1차 점검회의(13일)를 가진 데 이어 향후 당정협의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개최해 국제 흐름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허경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장도 13일 “휴대폰 제조업체 간 의견조정 작업이 진척을 보이지 않으면 정부가 ‘산업표준화법’을 토대로 단일 한글자판 도입을 강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일단 ‘한글공정’ 논란은 일단락될 것으로 보이나 15년째 이해당사자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한 점으로 볼 때 정부의 강행 방안도 쉽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13일 한국어정보학회는 긴급성명서를 발표하고 ‘한글공정’은 사실과 달리 와전됐으며, 정부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로 한국어정보학회 부회장은 “학회에서 그간 정부 측에 국제표준 한글자판을 만들어야 한다고 꾸준히 제안했지만 휴대전화 제조업체별 이권과 정부의 무관심으로 표준안을 마련하지 못한 것”이라며 “IT 기기 사용이 확대되고 있는 이상 더 미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Tag List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