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보도

 

글 수 225
 
(0.0/0)
조회 수 : 5163
2010.10.29 (00:42:44)
# 원본글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010/h2010102821092521950.htm

한국일보 > 뉴스 > 사회

스마트폰용 초고속 한글자판 나온다
서울대·이대 교수팀 '하날-나랏글' 특허출원… 천지인보다 3배 빨라

김혜영기자 shine@hk.co.kr1  


관련기사 기존 방식보다 버튼 누르는 횟수가 줄어 입력이 더 빨라진 휴대기기용 한글자판이 개발됐다.

노희명 서울대 농생명공학부 교수와 이화여대 지능형나노바이오소재연구센터 휴먼인터페이스그룹의 박태운 교수는 28일 '하날-나랏글' 입력 자판을 만들어 특허출원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방식은 기존 '천지인(버튼 수 10개)'이나 '나랏글(12개)' 방식보다 적은 9개의 버튼을 사용한다. 숫자 키 '5번'을 둘러싼 버튼 8개엔 일단 자음이 표시돼있는데 자음을 입력하고 5번(일종의 변환 키)을 누르면 8개의 버튼이 모음기능을 하게 된다. 스마트폰 등 터치스크린용 자판에서는 자음을 누르면 자동적으로 주변에 모음이 뜨게 설계됐다.

속도는 천지인보다는 3배, 나랏글보다는 2배 빠르다. 예컨대 애국가 1절을 입력할 때 천지인은 206번, 나랏글은 165번, 하날-나랏글은 89번 버튼을 누르게 된다는 것이다.


박 교수는 "마우스라는 입력장치가 컴퓨터 사용의 편리성을 극대화시키는 것을 보고 자판 개발에 나섰다"고 했다. 노 교수는 "토양을 연구하는 학자로 하늘 땅 사람에 기본을 둔 한글창제원리에 늘 관심이 많아 연구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각기 전공이 재료공학과 농화학이지만 잠시 '학문적 외도'를 선택한 두 사람은 학부재학시절 인연을 맺었으며, 4년간 함께 아이디어를 모은 끝에 이번에 자판을 내놓았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입력시간 : 2010/10/28 21:09:25  수정시간 : 2010/10/28 21:49:24
Tag List
목록 쓰기